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6승 달성에도 아쉬운 류현진 “체인지업 아직 완벽하지 않아”

입력 2021-06-21 06:43업데이트 2021-06-21 06: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뛰어난 투구로 승리투수가 됐지만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주무기인 체인지업이 완벽하지 않았다는 점을 아쉬워했다.

류현진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총 투구수는 100개였고 평균자책점은 3.43에서 3.25로 하락했다.

토론토는 7-4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4경기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6월 들어 처음으로 승리를 따내며 시즌 6승(4패)째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총 100구를 던졌는데 그중 체인지업은 17개에 불과했다. 체인지업은 류현진의 주무기로 꼽히지만 최근 예전만큼 날카롭지 못하다. 이날도 체인지업이 가운데로 몰리며 홈런을 허용하기도 했다.

류현진은 경기 후 화상 인터뷰에서 “경기 초반 지난 등판과 비슷하게 체인지업 제구에 어려움이 있었다. 4일 전 불펜에서 체인지업을 잡으려고 했는데 아직까지 완벽하지 않은 것 같다”며 승리보다 완벽하지 못했던 체인지업에 대해 아쉬워했다.

그는 “내가 가장 자신있는 공이 체인지업이고 상대의 약한 타구를 만들어내는 것도 체인지업”이라며 “오늘도 어려움이 있었고 스트라이크와 볼 차이가 많이 나기도 했다. 그래도 경기 후반에 괜찮은 공이 몇개 들어갔는데 이를 살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체인지업이 만족스럽지 않았지만 빠른 공과 커터, 커브 등은 호투의 원동력이 됐다. 류현진은 “체인지업 빼고 커터, 직구, 커브 등 3가지가 좋았다. 구종을 섞어 던지며 간간히 체인지업을 던졌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93.6마일(약 150.6km)의 빠른 공을 던져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저절로 힘이 생겼던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이날은 미국의 ‘아버지의 날’이기도 했다. 지난해 득녀한 류현진은 ‘아버지’로서 ‘아버지의 날’에 등판해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은 “이런 날 잘 던지면 나와 가족 모두 다 좋다. 잘 던져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