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감독의 믿음 “류현진은 계획이 다 있는 선수”

뉴시스 입력 2021-03-03 11:24수정 2021-03-03 11: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번 주 시범경기 등판일정 정할 예정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사령탑의 신뢰 속에 자신의 페이스에 맞춰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토론토 선은 3일(한국시간)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의 소식을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까지 팀이 3차례 소화한 시범경기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공개된 등판 일정도 아직 없다.

매체는 “‘에이스’ 류현진은 자신의 방식대로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며 “팀 내 최첨단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경기에 나설 수도 있지만 준비를 매우 세심하게 하고 있다”고 알렸다.

주요기사
입지가 확실하지 않은 선수들에게 시범경기는 경쟁의 장이다. 한 경기라도 더 나와 기량을 입증해야 한다.

그러나 확실한 위치의 류현진은 여유를 가지고 시범경기를 치를 수 있다. 자신의 페이스로 몸 상태를 끌어 올리고 있는 류현진은 정규시즌 개막일에 맞춰 시범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은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준비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그 계획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며 에이스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몬토요 감독과 류현진, 피트 워커 투수코치는 이번 주 류현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을 짤 계획이다.

매체는 “류현진이 5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시범경기에 첫 등판하면 1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 16일 디트로이트전, 21일 필라델피아전, 26일 필라델피아전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단 같은 지구 소속인 뉴욕 양키스,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시범경기에는 류현진이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토론토 선은 “양키스는 시즌 동안 류현진을 적어도 다섯 번은 만날 수 있다. 류현진이 어떻게 스트라이크존 구석을 공략하는지 일찍 볼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라이벌팀인 양키스가 류현진을 자주 만나 익숙해지는 걸 방지한단 뜻이다.

스프링캠프에 합류했을 때 이미 50개의 공을 던질 수 있는 몸을 만들어왔던 류현진은 지난달 25일과 지난 1일에 라이브 피칭을 하며 컨디션을 조율했다.

토론토 이적 두 번째 시즌을 맞는 류현진에 대한 주변 기대도 더 커지고 있다.

앞서 워커 코치는 “류현진은 비시즌에도 훈련을 열심히 한 것 같다”며 “지난해보다 컨디션이 더 좋아 보이고, 더 건강해졌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