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드디어 홈구장 마운드 오른다…12일 마이애미전 등판

뉴스1 입력 2020-08-10 09:47수정 2020-08-10 1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막 후 원정만 다녔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마침내 홈구장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오는 12일 오전 7시37분(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이날 경기는 류현진의 시즌 첫 홈경기 등판이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를 연고지로 둔 토론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올 시즌 홈구장인 토론토 로저스센터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주요기사
토론토는 대신 미국 동부 지역에서 홈구장을 찾았고,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장인 샬렌필드를 선택했다.

그간 시설 보수 공사 등을 통해 홈구장 이용이 지체됐는데, 12일 마이애미와의 경기에서 마침내 문을 열게 됐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MLB닷컴은 이날 “류현진이 버팔로에서 열리는 홈 첫 경기 선발로 나선다”면서 “앞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8탈삼진 무실점으로 최고의 피칭을 했다”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예리한 몸 쪽 승부와 상대 타자 타이밍을 뺏는 체인지업을 앞세워 애틀랜타전(2-1 승)에서 시즌 첫 승을 수확한 바 있다.

2020시즌을 앞두고 4년 8000만달러에 토론토와 FA 계약을 맺은 류현진은 올 시즌 3경기 14이닝에 나와 1승1패, 평균자책점 5.14를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그 동안 마이애미를 만나면 강한 면모를 보였다. 통산 4차례 등판해 3승1패, 평균자책점 2.39를 기록했다.

다만 올 시즌 마이애미는 코로나19로 10명이 넘는 선수들이 대거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시즌 초반 7승3패로 내려널리그 동부지구 1위에 올라있다.

류현진과 맞붙는 마이애미 선발은 우완 엘리저 에르난데스다. 지난해 3승(5패)을 올린 에르난데스는 올 시즌 1차례 4⅓이닝을 던져 무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