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못가지만… 평양, 자존심 세웠다

동아일보 입력 2011-11-16 03:00수정 2011-11-16 1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년만의 평양 北日전 1대0수적 열세 속에 결승골 지켜 후반 5분 박남철의 헤딩슛이 골네트를 가르자 평양 김일성경기장에는 우레와 같은 함성이 쏟아졌고 붉은 물결과 인공기가 넘실거렸다.

북한이 15일 일본과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박남철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예선 때인 1989년 평양에서 맞붙어 2-0으로 이긴 뒤 22년 만의 평양 대결에서 북한이 다시 웃은 것이다.

북한은 1승 3패로 이미 최종 예선 진출이 좌절됐지만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을 꼭 잡아야만 했다. 안방에서 인민들이 지켜보는 경기라 패배는 생각할 수 없었다. 북한은 일본 취재진 10명을 포함해 응원단을 150명으로 제한했고 일본 선수단이 14일 오후 3시에 도착하자 4시간 뒤에야 수속을 모두 마치게 하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경기장에는 5만여 팬이 가득 모여 인공기와 각종 도구를 들고 일사불란하게 응원전을 펼쳤다. 본부석 반대쪽에는 빨간 바탕에 노란색으로 ‘조선 이겨라’라고 적은 카드 섹션도 보였다.

분위기를 선점한 북한은 시종 주도권을 잡으며 일본을 공략했다. 후반 5분 미드필드에서 올라온 볼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박광룡이 반대편으로 패스하자 왼쪽으로 파고들던 박남철이 머리로 받아 결승골로 연결했다. 북한은 일본과의 상대 전적에서 6승 4무 7패를 기록했다. 평양에선 2승 2무로 절대 우세.

관련기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7위로 아시아 최고이며 C조에서 3승 1무로 이미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한 일본은 이런 분위기 속에 힘 한번 제대로 쓰지 못했다. 일본은 후반 31분 북한 정일관이 퇴장당해 수적 우위 속에 파상공세를 퍼부었지만 결사적으로 방어하는 북한의 수비 라인을 뚫지 못했다.

일본은 자국민 납북자 문제로 북한과 장기간 신경전을 벌여왔고 2006년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뒤 민간인의 북한 방문을 금지해 양국 관계는 냉각 상태를 유지해왔다. 이번에도 중립 지역에서 경기가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일본 정부가 북-일 관계의 전향적인 방향 모색을 위해 평양 방문을 결정해 이뤄졌다. SBS는 북한축구협회로부터 해외방송권을 산 일본 에이전트로부터 방송권을 다시 사 생중계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