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83승 꿀꺽 팀최다승 타이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4 07:00수정 2010-09-24 08: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 전준호가 23일 문학 LG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전준호는 6이닝 무실점으로 2007년 9월 30일 이후 3년 만에 선발승을 따냈다.
전준호 1089일만에 선발승…LG전 3-0 V

페넌트레이스 1위를 확정한 SK가 LG도 잡고 2008년 작성한 팀 최다 83승과 타이를 이뤘다.

SK는 23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0 CJ마구마구 프로야구 LG전에서 3-0으로 이겼다. 6이닝 2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한 전준호는 2007년 9월 30일 이후 1089일 만에 선발승을 거뒀다. 전준호-정우람-송은범으로 이어진 마운드가 무실점으로 막고 정상호가 결승 2점홈런으로 시즌 83번째 승리를 자축했다.

두산은 잠실에서 양의지-이성열의 홈런포를 앞세워 넥센을 6-4로 꺾었다. 양의지는 2회 2사 1루서 넥센 선발 김상현을 상대로 좌월2점홈런(19호)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이성열은 4-4로 맞선 8회 1사 1루서 박준수를 상대로 결승 좌월2점아치(24호)를 날리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관련기사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사진|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