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산소 발생장치 이용 ‘고지대 훈련’ 해보니…육상선수들 심장-폐 능력 향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18 03:00수정 2010-09-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근육, 산소이용 능력도 증가…경희大선우섭 교수 실험
4주간의 준고지대 트레이닝(LHTL)을 마친 선수들이 트레드밀(앞) 자전거(뒤) 등 운동을 통해 달라진 신체 능력을 측정하고 있다. 저산소 환경에서 생활하는 것은 신체의 산소 이용 능력을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제공 경희대 체육대
저산소 발생장치를 이용해 고지대와 같은 환경에서 생활하며 훈련하면 신체의 산소 이용 능력을 향상시켜 기록 향상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대 스포츠의학과 선우섭 교수는 육상 장거리 선수 20명을 10명씩 ‘저산소 생활군’과 ‘대조군(평지 생활)’으로 나눠 7월 26일부터 4주간 ‘고지 생활 준(準)고지대 트레이닝(LHTL·Living High Training Low)’ 실험을 진행했다. 저산소생활군 선수들은 저산소 발생 장치를 이용해 만든 고도 3000m 환경에서 하루 16시간 이상 생활하고 700∼1330m 지역에서 4시간 훈련했다.

▶본보 8월 17일자 A25면 참조 3000m 고지대 환경서 생활…체내 산소 운반 능력 ‘쑥쑥’

실험을 마치고 지난달 23∼26일 신체 구성 변화 및 신체의 산소 이용 능력을 측정했다. 저산소 환경 훈련의 효과는 격렬한 운동에서 두드러졌다. 저산소 생활군은 60분 동안 트레드밀(러닝머신) 운동을 했을 때 LHTL 실험 전에 비해 실험 후의 심박수가 5∼12bpm 낮아졌다. 같은 양의 운동을 했을 때 심박수가 감소한 것은 심장과 폐의 능력이 향상됐다는 의미다.

주요기사
근육의 산소 이용 능력도 증가했다. 갑자기 운동을 하면 산소 부족으로 근육 내의 산소와 결합하는 헤모글로빈(적혈구 속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 농도가 낮아지기 마련. 저산소 생활군의 경우 그 농도가 안정 상태로 돌아오는 시간이 대조군에 비해 4분가량 빨랐다. 또 심장이 한 번에 내보내는 혈액의 양이 대조군은 실험 전후 차이가 없었지만 저산소 생활군은 평균 10mL가량 늘었다. 혈액 박출량이 늘면 같은 양의 운동을 위해 박동수는 줄어 에너지와 산소를 아낄 수 있다.

3000m 측정 기록은 LHTL 실험 전후로 대조군은 평균 17초, 저산소 생활군은 35초 단축됐다. 5000m는 대조군이 평균 39초, 저산소 생활군은 55초 빨라졌다.

LHTL이 최적의 몸을 만들어주는 시기는 개인마다 다르다. 저산소 훈련실을 늘 이용할 수 있다면 각자의 생체 리듬에 맞춰 신체 능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현재 증축을 계획 중인 태백선수촌과 신축 예정인 진천 종합훈련원, 대구육상진흥센터 등에 저산소 훈련 시설 건립이 검토되고 있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