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싱스페셜 |봉중근이 말하는 LG의 현재와 미래] “나보단 팀…희생 없인 LG도 없다”

동아닷컴 입력 2010-09-15 07:00수정 2010-09-15 0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선수들 능력은 뛰어나지만…
개인 성적 급급…조직력 실종
시즌 끝날때마다 아쉬움 반복
선후배간 터놓고 교감 나눠야
LG 에이스 봉중근(30·사진)에게 ‘또 한 번의 시즌이 끝나는 느낌이 어떤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런 답변이 돌아왔다. “4년째 똑같은 마음으로 한 시즌을 돌아보는 것 같다”고. 미국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온 후 네 번째 시즌. 하지만 이번에도 가을잔치를 향한 봉중근의 꿈은 날아가 버렸다.

○희생 없으면 달라질 수 없다

봉중근은 14일 잠실 한화전에 앞서 LG의 현재에 대해 이런저런 소회를 풀어놨다. 이번 시즌을 보내면서 “선수 개인이 잘하는 데만 집중해서는 안 되는 것 같다. 나 자신만 생각하는 플레이가 나온다면 결과는 늘 똑같을 수밖에 없다는 걸 선수들이 느꼈을 것 같다”고 했다. “우리 팀은 선수들을 따로 떼어놓고 보면 참 잘할 것 같은 팀이라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하지만 희생이 없으면 결국 달라질 수 없는 것 같다”는 의미다.

‘포스트시즌을 경험해보지 못했으니 그 즐거움도 모른다’는 주변의 말에도 공감이 간다고 했다. 봉중근은 “마이너리그 싱글A 시절, 팀이 우승한 적이 있다. 그 때조차 가슴이 벅찼다. 이제 우리도 그런 기분을 맛볼 때가 됐다는 걸 나부터 깨닫고 있고, 어린 선수들도 점차 알아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끊임없는 질문이 미래를 만든다

그가 후배 투수들과의 교류를 중요시하는 이유도 함께 ‘발전’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당부하고 싶은 건 단 한 가지. “무엇이든 알려줄 준비가 돼 있으니, 제발 나에게 질문을 해달라”는 것이다. 다른 이의 장점이 부럽다면, 내 것으로 만들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여긴다. 안주하지 말고 끊임없이 앞으로 굴러가야 LG의 미래가 밝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그는 슬라이더를 100%로 던지기 위해 좌완 후배들인 류현진(한화), 김광현(SK), 장원삼(삼성) 등을 만날 때마다 ‘슬라이더 잘 던지는 법’을 묻는다. 동생에게도 배울 건 배워야 한다는 뜻이다. 봉중근은 “선배가 자존심을 버리고 자꾸 새로운 걸 배우려 하는 모습을 보면 후배들도 따라와주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12일 대구 삼성전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면서 팀의 희망으로 떠오른 후배 최성민이 좋은 예다. “소심하고 말이 없는 편이라, 내가 가서 먼저 장난을 걸어야 하는 친구”라면서도 “체인지업과 견제 동작을 틈틈이 알려줬는데, 이전 경기에서 견제 아웃을 잡아내는 걸 봤다. 스스로도 좋은 견제 하나가 점수 한 점과 연결될 수도 있다는 걸 알고 느끼는 게 많을 것”이라고 뿌듯해 했다.

잠실 |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