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감독 찾은 조범현 감독 “AG 마운드 방책 있지만… ”

동아닷컴 입력 2010-09-13 07:00수정 2010-09-13 0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KIA 조범현(사진) 감독은 12일 문학 SK전에 앞서 적장인 김성근 감독을 찾아 잠시 독대했다.

시즌 최종전이어서 스승인 김 감독에게 인사차 들른 것이었다. 자연스레 화제는 광저우아시안게임으로 모아졌다. 김 감독이 “마운드 사정이 쉽지 않겠다”고 제자의 고충을 배려하자 조 감독은 “방책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방책’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는 함구했다.

이제 사실상 아시안게임 ‘올인’ 체제로 진입한 조 감독은 대표로 뽑힌 KIA 윤석민을 재가동하기 시작했다. 윤석민은 12일 광주 3군에서 피칭을 개시했다. KIA는 윤석민의 상태를 봐가면서 시즌 막판 시험가동을 해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학|김영준기자 gatzby@donga.com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