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서경여자오픈 신인 김자영 1R 선두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3 17:18수정 2010-09-03 17: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인 김자영(19·동아오츠카)과 지유진(31·하이마트)이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현대건설 서울경제여자오픈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섰다.

김자영은 3일 경기도 화성시 리베라 골프장 파인·체리코스(파72·650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적어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지유진과 함께 공동선두에 올라 생애 첫 우승을 노린다.

김자영은 “신인이다 보니 상반기에는 긴장을 많이 한 편이었다. 하반기에는 경기를 많이 해서 그런지 괜찮아진 것 같다. 편안한 마음으로 긴장하지 않고 남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1999년 프로에 데뷔한 지유진은 2004년 10월 SBS프로골프 최강전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뒤 6년 가까이 우승을 추가하지 못했다. 올해 11개 대회에 출전해 한번도 톱10에 들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정교한 퍼트를 앞세워 선두권을 꿰찼다.

관련기사
시즌 첫 승에 도전하는 서희경(24·하이트)은 3언더파 69타로 김하늘(22·비씨카드), 아마추어 장수연(함평골프고1) 등과 함께 3위에 올라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하늘은 2번홀(파4)에서 126야드를 남겨두고 피칭웨지로 친 샷이 그대로 홀에 빨려 들어가는 이글을 뽑아내는 등 모처럼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미 LPGA 투어 출신의 조아람(25)은 2언더파 70타를 쳐 박유나(23)와 함께 공동 9위로 첫날을 마쳤다. 시즌 2승으로 상금과 KLPGA 대상포인트 등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안신애(20·비씨카드)는 5오버파 77타를 친 뒤 피로누적을 이유로 기권했다.

주영로 기자 na187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