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프로야구]해태코치-심판 몸싸움

입력 1996-10-24 08:42업데이트 2009-09-27 14: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판정문제로 첨예하게 맞서고 있는 해태 벤치와 심판조가 6차전 경기 도중 5분여간 격렬한 몸싸움을 벌여 눈총. 이날 해프닝은 현대의 4회말 공격때 이강철이 던진 공 9개가 연속 볼 판정을 받자 해태 덕아웃에서 심한 욕설이 흘러나온데서 비롯됐다. 김호인주심은 4회말이 끝난 뒤 주의를 주기 위해 해태 벤치로 걸어갔고 이에 맞서 김응룡감독과 코치들이 뛰쳐나와 한동안 양측이 뒤엉킨 사태가 벌어진 것.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