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음주 뺑소니’ 35일만에 피해자와 합의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7일 03시 00분


코멘트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한결 기자 always@donga.com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한결 기자 always@donga.com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33)가 피해자인 택시 기사와 최근 합의했다.

16일 김 씨 측 관계자에 따르면 김 씨는 12일 피해자 A 씨에게 사과했고 13일 양측은 합의서에 서명했다. 김 씨가 지난달 9일 사고를 낸 지 35일 만이다. 구속 상태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 씨가 검찰을 통해 합의 의사를 전했고, A 씨가 이에 응하며 두 사람은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통원 치료를 받고 있고 사고 택시는 아직 수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와 피해자의 합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교통사고에서 합의는 일반적으로 양형에 유리하다. 반면 김 씨의 경우 증거 인멸과 허위 자수에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기 때문에 징역형을 면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씨는 지난달 9일 오후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중앙선 반대편에 정차 중이던 A 씨의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났다. 검찰은 이달 7일 김 씨의 구속 기간을 19일까지 연장했다.


임재혁 기자 heok@donga.com
#김호중#음주 뺑소니#피해자 합의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