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돈봉투 살포’ 윤관석 2심 내달 첫 공판…1심 징역 2년

  • 뉴스1
  • 입력 2024년 3월 5일 10시 30분


코멘트
윤관석 무소속 의원 2023.8.4 뉴스1
윤관석 무소속 의원 2023.8.4 뉴스1
‘민주당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1심에서 실형을 받은 윤관석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의 2심 첫 공판이 내달 열린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이창형 남기정 유제민)는 내달 4일 오후 2시 정당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 의원과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항소심을 시작한다.

윤 의원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당시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강 전 감사 등에게 국회의원 배부용 돈봉투에 들어갈 6000만 원 상당 금품 마련을 지시·요구·권유한 혐의로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2년을 받았다.

함께 기소된 강 전 감사에게는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수수 혐의가 인정돼 징역 1년 8개월이 선고됐다.

윤 의원과 강 전 감사, 검찰은 양형 부당을 이유로 각각 항소를 제기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