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서 대규모 오염수 투기 반대 집회…“즉각 방류 중지하라”

  • 뉴스1
  • 입력 2023년 8월 26일 18시 27분


코멘트
26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의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고,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2023.8.26/뉴스1 ⓒ News1
26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일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규탄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의 오염수 방류 중단을 촉구하고,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2023.8.26/뉴스1 ⓒ News1
일본 정부가 지난 24일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시작한 가운데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반대 집회가 열렸다.

시민단체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저지 공동행동’은 26일 오후 4시 서울 광화문역 사거리에서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 중단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공동행동은 집회에서 “삼중수소 외에 완전하게 걸러지지 않은 수많은 방사성 물질들이 얼마나 나가는지 그 총량이 얼마인지는 제대로 공개조차 되고 있지 않다”며 “한번 바다에 버려지면 문제가 생겨도 주워 담을 수도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인류와 바다 생태계에 대한 핵테러 범죄행위인 오염수 해양 투기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태평양은 일본의 핵 오염수 쓰레기통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집회엔 더불어민주당·정의당·진보당·기본소득당 등 야당 대표와 원내대표 등 정치인들도 대거 참석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본은 세계인의 건강을 침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핵 폐기수 해양투기를 즉각 중단하고 인접 국가에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엔 주최측 추산 5만여명이 참석했다. 집회 도중 반대편 차로에서의 보수 성향 시민 단체가 확성기로 야유를 보내면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24일부터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개시했다. 정부는 이번 주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연구원을 일본 후쿠시마의 IAEA 사무소로 파견해 방류 정보를 점검하게 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