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지금 일하는 XXX, 객사할 것”…화물연대 현수막 논란

입력 2022-12-06 10:09업데이트 2022-12-06 1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화물연대가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을 향해 비속어와 저주가 섞인 현수막을 걸어 논란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현수막 사진을 공유하며 “조폭행위, 당장 멈추시라”고 했다.

원 장관이 공개한 현수막에는 “지금 일하고 있는 의리 없는 XXX들아. 오늘 길바닥에서 객사할 것이다”라고 적혀있다.

그는 익명의 화물차 기사가 보낸 문자 메시지도 공유했다. 메시지에는 “장관님 제발 살려달라. 지난 6월 파업 때도 너무 고생했고 손실이 막대했다”며 “저희 차로 제품을 싣고 나오다가 화물연대에 들켜 짐을 다시 내려놓고 왔다. 우리나라가 자유 민주국가 맞나”고 호소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앞서 원 장관은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업무개시명령 이후 주말 동안 화물 기사님들의 복귀 움직임이 뚜렷해지자 이제는 민노총 ‘건설노조’가 건설현장을 마비시키려고 나섰다”며 “마음만 먹으면 조직적 힘으로 세상을 멈출 수 있다는 어처구니없는 착각에 빠진 집단이 바로 민노총”이라고 했다.

또 신원미상의 인물이 비조합원의 화물 차량을 향해 쇠구슬을 쏘는 영상을 공유하며 “참 잔인하다. 동료에게 쇠구슬을 쏘다니 화물연대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동료의 생명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원 장관은 “이런 화물연대는 조폭”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노동계를 제 세상인양 활개치는 조폭들을 확실하게 정립해 노사관계가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고 상식적으로 규율되는 노사 법치주의를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