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파업 D-1 예고’ 서울 지하철…노사, 오후 2시 협상 재개

입력 2022-11-29 12:44업데이트 2022-11-29 12: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30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노사가 29일 막판 협상에 나선다.

이날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노사는 서울교통공사 본사 4층에서 전날 정회된 5차 본교섭을 이날 오후 2시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교섭 시한은 이날 오후 6시로 정한 상태다.

이날 교섭 대표위원으로 사측에서는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 노조측은 명순필, 김철관 노조위원장이 참석한다.

전날 5차 본교섭에 나선 노사는 인력감축 철회, 인력충원 연내 이행 등을 놓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22분 만에 협상을 정회했다.

노조는 사측이 제시한 인력감축 계획안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026년까지 정원의 10%에 달하는 인력 1539명을 줄이는 감축안을 발표한 바 있다.

만약 막판 협상이 결렬될 경우 노조는 30일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들어간다. 이를 대비해 서울시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했다.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출근 시간에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지하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의 지하철 운행율은 평시의 72.7%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