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서남권 오존주의보 발령…동북권은 오후 4시 해제

입력 2022-10-01 17:02업데이트 2022-10-01 17: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시내 모습. 뉴스1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서울 서남권역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하고, 동북권 오존주의보는 해제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오후 3시 기준으로 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 등 동북권 8개구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오후 4시 기준 동북권 오존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서남권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남권에 포함된 자치구는 양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등 7개구다.

서울시는 시간당 오존이 0.120ppm 이상일 때 오존 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서북권역 내 최고 농도를 기록한 측정소는 구로구로 0.126ppm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오존에 반복 노출되면 눈, 기관지 등에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어린이나 어르신, 호흡기·심혈관 질환자는 실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