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한동훈 장관, 퇴근길 자동차로 미행 당해…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2-09-30 17:32업데이트 2022-09-30 17: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 관련 공개 변론 참석에 앞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9.27 사진공동취재단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한 달 가까이 퇴근길에 미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8일 스토킹처벌법위반 혐의로 피해자 고소장을 접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를 받는 인물은 최근 한 달간 한 장관 퇴근길을 자동차로 미행하고 자택 인근을 배회하며 한 장관과 수행원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미행에 가담한 사람이 총 몇 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인근 CCTV 증거기록을 수집하고 차량 동승자 인원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동승자가 있더라도 실제 범죄에 가담했는지 여부도 조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