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아버지 하반신 마비 위험”…신도림 킥보드 뺑소니범 잡혔다

입력 2022-09-29 16:23업데이트 2022-09-29 1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서울 신도림역 인근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남성을 치고 달아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에관한 법률위반(도주치상)혐의로 A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 씨는 지난 24일 오전 8시경 영등포구 신도림역 인근 도림천 운동도로에서 전동킥보드를 타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B 씨를 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B 씨의 자녀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해 사실을 올리며 알려졌다. 글에 따르면 B 씨는 전동킥보드와 충돌한 후 그 자리에 쓰러졌고 지나가던 보행자가 마스크로 다친 부위를 지혈해줬다. A 씨는 전동킥보드를 버리고 현장에서 도망갔다고 한다.

B 씨는 목뼈와 두개골에 금이 갔으며 왼쪽 쇄골 골절 등 큰 상처를 입었고 목뼈 손상으로 인한 하반신 마비의 우려도 큰 상황이다. B 씨 자녀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답답하고 초조한 심경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27일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에 대한 1차 조사를 끝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