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성균관대민주동문회 “‘밀고 특채 의혹’ 김순호 경찰국장 사퇴하라”

입력 2022-08-12 14:36업데이트 2022-08-12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균관대민주동문회가 이른바 ‘밀고 특채 의혹’이 불거진 김순호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성균관대민주동문회와 강제징집녹화·선도공작진실규명추진위원회 등 민주 활동 관련 단체들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밀정 김순호는 사퇴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공동성명을 발표하며 “김 국장은 자신의 의혹과 관련해 ‘소설 같은 얘기’라는 둥 ‘확인이 어렵다’는 둥 밀정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며 “민중의 지팡이로 거듭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하는 14만 경찰 앞에 얼굴을 드러낸 그가 또 얼마나 많은 순교자를 만들어 내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를 경찰국장에 임명한 것에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김 국장은 밀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국장과 인천·부천노회민주노동자회(인노회)에서 운동을 함께 했던 고(故) 최동씨의 여동생 최숙희씨는 김 국장의 특채를 담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홍승상 전 경감에 대해서 언급했다.

최씨는 “김 국장의 뒤를 봐준 홍승상은 동대문경찰서에서 근무할 때부터 오빠를 감찰했던 사람”이라며 “1989년 4월 치안본부에 불법 연행돼 며칠 만에 면회를 할 때 홍승상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 단체는 경찰국에 대해서도 “과거 망원(프락치)을 이용한 공안사건을 만들고 조작했던 치안본부 시절로 회귀하는 것”이라며 해체를 주장했다.

‘밀고 특채 의혹’은 김 국장이 과거 인노회에서 활동하다 내부 밀고를 했던 공로를 인정 받아 1989년 경찰에 특별 채용됐다는 논란이다.

김 국장은 논란이 불거진 이후 강제징집과 녹화사업을 받은 사실, 전역 후 인노회 활동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밀고는 하지 않았다고 거듭 해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