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독도에서 전하는 해경 광복절 인사…“해양영토 수호 이상무”

입력 2022-08-12 10:40업데이트 2022-08-12 10: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해해경, 광복 77주년 해양주권 수호 의지 퍼포먼스.(동해해경 제공)2022.8.12/뉴스1
“1512함에서 전해드립니다. 우리 영토 독도는 안전하게 잘 있습니다.”

강원 동해해양경찰서는 다가오는 광복 77주년을 맞이해 독도, 울릉도 등에서 해양영토 주권수호 다짐 행사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15일까지 독도 해상경비 임무를 맡고 있는 1512함은 이날 대형 태극기를 펼치고 광복절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며 애국심 고취와 독도, 울릉도 등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다지는 퍼포먼스 행사를 실시했다.

동해해경은 365일 24시 상시 대응체제를 유지하고 동해바다와 독도, 울릉도 주변 해상경비와 순찰, 구조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특히 동해해경은 독도 해상경비를 전담하고 있어 광복절 독도경비에 대한 의미는 특별하게 다가온다.

현재 독도 경비 중인 1512함 최수영 함장은 “독도는 동해바다의 해양 주권과 대한민국의 역사적으로 특별한 의미를 지니는 섬”이라며 “동해바다의 해양 영토 수호와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경비임무 수행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동해해경은 광복절 77주년을 기념해 최시영 동해해경서장과 함정 및 파출소 직원들이 출연해 광복절 의미를 되새기고 독도와 동해바다를 수호하는 동해해경의 의지와 자부심을 담은 영상을 제작했다.

영상은 뉴스형식으로 제작, 동해해경 공식 온라인(유튜브·인스타그램)채널에 게시할 예정이다.

최시영 동해해경서장은 “광복 77주년을 맞이하여 독도, 동해바다 등에 대한 우리의 굳건한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다지고, 동해해경 소속직원들의 애국심과 자긍심을 고취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