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구하려고 창문 깼지만” 병원 간 모친 빼고 발달장애가족 3명 참변

입력 2022-08-09 14:32업데이트 2022-08-09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단번에 물이 차버렸어요. 살려보겠다고 창문 다 깨고 방범창 다 뜯고 한거죠.”

9일 오후 도림천에서 500m 정도 떨어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주택가. 전날 내린 폭우로 벌어진 발달장애인 가족 사망사건의 급박했던 현장 상황을 이웃 주민들은 이렇게 전했다.

폭우가 남긴 피해를 말해주는 듯 해당 가족이 살던 주택가는 혼란 그 자체였다. 도림천이 범람하면서 흙탕물과 쓰레기가 뒤섞여 어지러웠고, 벽이 무너지고 도로가 파손된 곳도 많았다.

특히 이들 가족이 살던 반지하 집은 아직도 물이 반쯤 차 있어 가재도구가 여기저기 떠다니고 있었다. 창문은 깨져있고, 방범창도 뜯겨 있었다.

첫 신고가 이뤄진 것은 전날 밤 9시쯤이었다. 신림동 다세대주택 반지하에 있던 A씨(47·여)는 집 안으로 물이 차오르자 2층에 거주하는 지인에게 신고를 부탁했다.

8일 오후 9시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주택가 반지하에 폭우로 침수된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당시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원이 구조에 나선 모습. (사진=독자 김병택씨 제공) ⓒ 뉴스1
당시 서울 서남권에 집중된 비로 인해 이 주택으로부터 500m 정도 떨어진 도림천이 범람하기 시작했고 대피 공지가 울려 퍼졌다.

이웃 주민 이씨(31)는 “사이렌 소리가 들렸던 것 같은데 다들 자기 집으로 물이 들어오다 보니 정신이 없었다”며 “사이렌을 인지하지 못 한 사람들이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인근에 거주하는 김병택씨(67)는 “밤 10시쯤에 집에 돌아왔을 때 이미 물이 허리까지 다 차 있었다”며 “오후 7시부터 물이 차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는 서울 서남권에 집중됐다. 도림천에는 이날 밤 9시26분쯤 범람으로 인한 대피 공지가 내려지기도 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배수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해 소방에 공동대응을 요청했다. 배수작업이 끝났지만 A씨는 언니 B씨(48), 딸(13)과 함께 사망한 채 발견됐다. 언니 B씨는 발달장애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오후 9시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주택가 반지하에 폭우로 침수된 일가족 3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 현장. ⓒ 뉴스1
이웃 주민 60대 이모씨는 “가족 살려보겠다고 소방대원들이 창 깨고 방범창을 뜯고 했다”며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해당 반지하에는 이들 세 명 외에 자매의 모친까지 총 4명이 거주했지만 모친은 현장에 없었다. 이웃 주민 60대 강모씨(여)는 “가족의 엄마가 병원에 검사받으러 갔는데 ‘엄마 물 찬다’ 이렇게 연락이 왔었다”며 “근데 그 순간 단번에 물이 차버린 것”이라며 참담한 표정을 지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