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박근혜 사저 암시?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 수십개 발견…경찰조사

입력 2022-06-28 15:20업데이트 2022-06-28 15: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구 달성군 도심에서 수십여개의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8일 대구 달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달성군 일대 화원읍, 유가읍 등 인도, 횡단보도 등에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 수십여개가 발견됐다.

‘달성군 사저’는 달성군 유가읍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낙서의 글씨체는 모두 동일한 것으로 추정됐다.

‘사저 가자’ 낙서를 두고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사저를 홍보하며 보수층 결집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이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낙서가 유성펜으로 적혀 민원을 접수한 군청 공무원 등이 물파스 등 활용해 지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범죄처벌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