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세종 ‘핫플’로 뜬 금강보행교… 개장 한주만에 10만명 다녀갔다

입력 2022-04-15 03:00업데이트 2022-04-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부권 봄여행 가이드]세종
대한민국 ‘관광의 중심’… 낮에는 꽃, 밤에는 빛이 반기네
금강보행교 전망대에서 바라본 보행교 야간 전경. 세종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긴 겨울을 견뎌낸 대지가 드디어 기지개를 켠다. 봄의 산과 계곡, 강과 바다가 우리에게 손짓한다.

중부권의 지방자치단체들도 관광 시설과 프로그램을 정비하고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대전과 세종, 충남, 충북, 강원 등 중부권은 수도권과 영호남을 연결하는 길목이다.

코로나19의 세월 동안 새로운 볼거리, 즐길거리들이 생겨났다. 지난해 12월 충남 보령의 해저터널이 개통했다. 이전에 개통된 원산(보령)∼안면(태안) 대교와 연결돼 국내 최대의 관광벨트를 형성했다.

대전은 ‘노잼 도시’의 오명을 벗어던지고 힐링, 과학, 음식, 문화예술 분야 킬러 콘텐츠로 승부를 걸었다.

세종시의 도심 한복판 금강에는 거대한 돋보기 모양의 금강보행교가 개통됐다. 주변의 국립수목원 및 예술의전당과 더불어 금세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충북 청주의 옛 대통령 휴양시설 청남대(靑南臺)는 16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꽃대궐’로 변한다.

청남대는 새 정부의 청와대 개방 방침으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충북도는 청남대에 임시정부 기념관도 마련했다.

강원 춘천의 꿈의 글로벌 테마파크 레고랜드는 다음 달 5일 공식 개장해 조용한 ‘호반의 도시’의 관광지형을 바꾼다.

중세시대 왕궁과 마을, 당장 전투를 벌일 태세의 해적선, 영화로 잘 알려진 닌자 마을 등 레고로 만들어진 세계가 눈앞에 펼쳐진다. 이번 주말 가족과 함께 중부권으로 떠나 보자.》

전통-역사… 세종의 다양한 매력


지난달 24일 개통된 금강보행교는 세종의 랜드마크다. 하늘에서 보면 푸른 비단강(금강)에 거대한 돋보기 또는 도넛을 걸쳐 놓은 듯하다. 개장 후 일주일간 9만5000여 명이 방문할 정도로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세종대왕의 안질(눈병)을 고쳤다는 전의초수, 조선 전기 북방을 향해 눈을 부릅떴던 김종서 장군의 유적, 저수지 주변 낭만이 흐르는 고복자연공원은 세종시의 외곽을 장식한다.

출범 10년 만에 세종특별자치시는 정부세종청사와 국책연구단지 등을 기반으로 인구 38만 명의 중핵도시로 부상했다, 지난해에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확정됐고,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도 추진되면서 ‘행정수도’의 면모를 갖춰 가고 있다.

강과 숲, 문화가 조화로운 도심


세종시는 행정의 중추일 뿐 아니라 볼거리도 많은 관광도시다. 세종을 찾는 외부 관광객 수는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2013년 53만5000명이던 관광객은 2019년 현재 70만 명을 넘어섰다.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도심, 전통과 역사를 갖춘 외곽이 조화를 이룬다.

금강보행교는 국내 최초 둥근 모양의 복층형 교량이다. 폭 12m의 상부는 보행자 전용으로 활용된다. 하부는 폭 7m의 자전거 전용도로다. 상부는 ‘자연’과 ‘사람’, 2개의 테마로 다양한 시설이 들어섰다. 자연누리길은 ‘봄 향기, 여름 풀빛, 가을 소리, 겨울 풍경’이라는 4계절을 주제로 눈꽃정원, 한글나무, 낙하분수가 펼쳐져 있다.

사람누리길은 ‘사람의 일생’을 주제로 ‘아이 꿈, 청춘 열정, 가족 사랑, 황혼 낭만’을 뜻하는 빛의 시소, 흔들흔들 징검다리, AR(증강현실) 망원경 등이 설치되어 있다. 주변으로 보행교 북측에는 클라이밍 체험시설과 익스트림 경기장이 있고, 보행교 남측 하부에는 어린이 물놀이 시설도 갖춰져 있다.

주변의 세종호수공원은 2018 아시아도시경관상을 수상했다. 국내 최대의 도심형 수목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을 걸어서 찾을 수 있다. 앞으로 국회 세종의사당과 국립박물관단지가 조성되면 행정수도 세종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2일부터 금강보행교가 ‘다목적 관광안내 2층 버스’의 운행코스에 포함되면 외부 방문객들의 발길도 더욱 늘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국립세종수목원에 이어 올해 금강보행교가 잇따라 한국관광공사의 강소형 잠재관광지 육성 사업에 선정됐다. 세종시는 이어진 쾌거에 관광객이 더 많이 찾아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관광상품 개발, 홍보 콘텐츠 제작, 인센티브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금강보행교를 비롯한 국립세종수목원 등 도심형 관광자원은 대한민국 행정수도 세종의 얼굴이 될 것”이라며 “세종예술의전당, 대통령기록관 등의 도심형 랜드마크 시설들과도 연계해 관광 코스화 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통 역사 자연이 어우러진 외곽

조치원은 행정중심복합도시 조성이 시작되면서 새롭게 바뀌었다. 조치원역을 중심으로 뉴딜사업과 도시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해 주변 환경 개선에 나섰기 때문이다.

우선 세종시 관문인 조치원역 경관을 현대적 감각으로 개선하고, 연탄공장 부지를 매입해 도시숲으로 탈바꿈시켰다. 도심 내 중심가로의 전선을 지중화하고 불법 간판을 철거하는 등 안전하고 행복한, 걷고 싶은 거리 31.2km를 확보했다.

이 외에도 세종에는 세종대왕이 오랜 지병이었던 안질(눈병)을 고치는 데 활용했다는 전의초수, 철분과 유황이 섞인 탄산수인 부강약수 등 자연친화적 관광자원도 풍부하다.

조선 전기 북방개척의 주역이었던 김종서 장군을 기린 역사테마공원도 올 연말 개관을 앞두고 있다. 세종시는 김종서 장군 묘역 인근에 사당과 재실을 건립해 추모·제향 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또 군영체험장과 북방개척 전투 조형물, 쉼터, 생태연못 등을 갖춘다.

세종시 연서면에 위치한 고복자연공원도 빼놓을 수 없는 관광 명소다. 고복저수지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민락정과 메기를 중심으로 한 특화된 음식거리도 유명하다. 1934년에 한옥으로 지어진 세종부강성당과 ‘ㅁ’자형 평면으로 문화재적 보존가치가 높은 세종 홍판서댁, 운주산의 자연을 배경으로 전통 장류와 문화가 어우러진 뒤웅박고을도 시민의 여가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 외에도 문화재급 전통건물과 문화재를 갖춘 영평사와 비암사도 세종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가치가 높다.

2층 버스 타고 시티투어

관광안내 기능이 탑재된 ‘세종시 다목적 관광안내 2층 버스’가 22일부터 운행된다. 대중교통이 원활하지 않은 도심 관광지 간 이동 편의를 위해 도입했다.

2층 버스는 높이 4m의 지붕개폐형이다. 관광안내 기능과 도시관광(시티투어) 기능을 갖췄다. 1층에는 세종호수공원, 베어트리파크 등 지역 관광명소를 가상현실(VR)로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체험존이 자리한다. 바로 옆 포토부스에서는 이들 관광명소를 배경으로 촬영과 동시에 사진으로 인화가 가능하다.

2층으로 올라서면 탁 트인 도심 속 하늘을 만끽할 수 있다. 좌석은 총 36석이며, 관광지와 도심을 보다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지붕 개폐가 가능하다.

탑승객들은 2층에서 문화관광해설사로부터 지역 명소와 관광지 정보를 들으며 세종을 대표하는 도심 속 관광지를 모두 즐길 수 있다. 운행 코스는 세종호수공원, 대통령기록관, 도시상징광장, 세종수목원, 금강보행교, 정부청사 옥상정원, 세종예술의전당 등이다. 다목적 2층 버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 관광문화재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와 함께 세종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운행을 잠정 중단했던 시티투어 버스를 내달부터 재가동한다. 시티투어 버스는 행복도시 투어, 힐링투어, 공주연계 투어 등 그동안 이용객들의 호응이 컸던 테마 코스 위주로 운행한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