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부산에서 서울에서…설 앞두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자원 봉사[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1-24 20:01업데이트 2022-01-24 21: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로 더욱 그늘이 드리워진 이웃을 향한 시민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설 명절 연휴를 열흘 앞둔 24일 오전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 자원봉사자들이 부산 남구 주택가에서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구호품을 들고 계단을 오르고 있다. 부산지사는 식료품 세트 등으로 구성된 4700만원 상당의 구호품을 지역 내 취약계층 1900세대에게 전달하고 있다.

부산=박경모 기자

부산=박경모 기자
같은 날 오후 서울에서는 성균관대학교 신동렬 총장과 교직원 및 학생, 외국인 학생들이 서울 노원구에서 설날을 앞두고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했다.

이날 성균관대는 차상위, 기초생활수급자, 독거어르신 등 15가구를 대상으로 연탄 3000장을 배달했다.

안철민 기자

안철민 기자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