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경찰차랑 접촉사고…경찰 2명 대인접수 요구 타당한가요?”

입력 2022-01-22 15:10업데이트 2022-01-22 15: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차와 경미한 접촉사고가 났는데 경찰 측에서 대인 접수를 요구한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 주목을 끌고 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경찰이 대인접수 요구하는데 거절하면 어떻게 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사고를 낸 건 100% 제 잘못이 맞다. 당연히 대물 배상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사고로 대인 접수를 요구하는 게 타당한가 싶어 글을 올린다”고 했다.


첨부한 영상과 A 씨의 주장에 따르면, A 씨가 차를 돌리기 위해 후진하던 중 그의 차 왼쪽 휀다로 경찰차의 오른쪽 범퍼를 부딪쳤다.

A 씨는 “보험처리를 해본적도 없고 번거로울 것 같아 내려서 합의 하자고 했는데, 경찰은 무조건 합의를 못한다 하여 보험처리 절차를 밟았다. ‘다치신 곳은 없냐. 대물 접수만 해도 괜찮냐’고 물으니 (경찰이) ‘괜찮다. 알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험사를 기다리던 중 경찰이 ‘갑자기 신고가 들어왔다’며 ‘보험사 오면 넘겨주라’고 번호 적힌 쪽지만 주고 떠났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보험사로부터 “피해자들이 대인 접수를 원한다”는 연락을 받았다는 것이다.

A 씨가 경찰에 연락하니 “대인접수 하지 말라고 말한 적 없다고 하더라. ‘나이롱 환자 아니고 난 경찰이다’고 하면서, 운전자 동승자 해서 대인접수 2명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A 씨는 “물론 경미한 사고인 건 당연히 저의 주관이고, 왜곡 기억될 수 있다”는 전제를 달았다.

누리꾼들은 “나이롱 환자가 넘쳐나니 보험료가 매년 인상되는 것 아니냐”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영상에 등장하는 사고 위치를 지도에서 찾아 관할 지구대가 어디인지 추측하기도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