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확진자 하루 7000명 도달, 오미크론 대응 전환?…일주일 뒤 유력

입력 2022-01-22 11:56업데이트 2022-01-22 11: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 서구 광주광역시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들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뉴스1 © News1
22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9명을 기록하면서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하느냐에 관심이 쏠린다. 결론적으로 정부가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하는 시기는 일주일 뒤쯤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하루 기준이 아닌 신규 확진자가 평균 추세로 7000명 선을 유지해야 대응 단계로 전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 기준대로라면 유행 추세를 보여주는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7000명에 도달하면 오미크론 대응 단계를 시작한다.

◇일평균 확진자 5000명 넘어, 일주일 내 7000명 가능성

이날 0시 기준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5160명이다. 전날 4780.7명보다 379.3명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30일 5052.9명 이후 23일 만에 5000명 선으로 복귀했다. 이 확산세를 유지할 경우 다음 주에는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7000명에 도달할 수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7000명은 물리적이고 기계적인 기준이 아니다. 7000명 수준이 평균 추세로 형성이 되면 그때부터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대비한 대응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는 ‘대비 단계’ 수준이고 확진자 발생이 7000명 선이 되면 ‘대응 단계’로 전환하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지속가능한 일상회복을 위한 오미크론 확산 대응전략’을 보면 대응 단계는 기존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에 병·의원급 의료기관 역할을 더해 신속항원검사를 확대하고, 동네의원에서도 재택치료에 참여한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 우세 지역인 광주·전남·평택·안성에서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를 적용한다. 기존 PCR 검사와 선별진료소는 고위험군(우선검사필요군)에만 집중한다. 고위험군 및 우선검사 필요군은 Δ역학 연관자 Δ의사소견서 보유자 Δ60세 이상 고령층 Δ자가검사키트 양성자 Δ신속항원 양성자 등이다.

고위험군에 해당하지 않는 국민이 선별진료소에 방문하면 자가검사키트를 제공하고, 자가검사에서 양성판정이 되면 PCR 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어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하면 의사 진료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는다. 검사 결과가 양성이면 해당 기관에서 PCR 검사를 진행한다. 이 경우 검사료는 무료이나 진찰료에 대한 본인부담금 5000원(의원 기준)은 지불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재택치료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가 시작된 21일 서울 구로구의 한 의원에서 의사가 담당 환자 기록을 살펴보고 있다.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는 이날 구로구를 시작으로 서초·중랑·노원·동대문 등 5개 자치구에서 순차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뉴스1 © News1
◇대응 단계서 동네의원 역할 강화, 4차접종 계획 수립

정부는 오미크론 점유율과 확진자 수를 고려해 대비 단계(일일 확진자 5000명까지), 대응 단계(일일 확진자 7000명부터)로 구분해 대응한다.

대비 단계에서는 기존 ‘3T 전략(검사-추적-치료)’으로 확진자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면서 우세종화 지연에 집중한다. 검역에서는 입국제한, 격리면제서 최소화 등으로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고 일일 PCR 검사 역량을 최대한 확보한다.

의료대응에서는 재택치료 관리기관을 확충하고, 응급이송체계를 구축한다. 생활치료센터는 일일 2만명 확진을 대비하고 거점생활치료센터 기능을 강화한다.

정부는 확진자가 일일 5000명 이상 발생하면 단기간 내 확진자가 급증할 수 있음을 사전에 경고한다. 이후 오미크론이 우세종화되거나 7000명 선에 도달하면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넘어간다.

대응 단계에서는 국내 유입 차단보단 입국자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진단검사에서 병·의원급 의료기관 역할을 확대한다. 자가격리 기간은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시민참여형 역학조사를 적용한다.

예방접종은 기존 3차 접종을 추진함과 동시에 고위험군에 대한 4차 접종 계획을 수립한다. 오미크론 변이용 개량 백신 개발 및 도입도 검토한다.

재택치료 기간도 기존 7+3일에서 10일로 구분하던 것을 7일로 단축한다. 건강 모니터링은 고위험군 중심으로 강화한다. 거점생활치료센터는 1200병상으로 추가 확충하고, 기존 항체치료제는 오미크론 변이에서 효과가 떨어지므로 중증 대상으로 활용하는 렘데시비르를 경증 환자 대상으로 넓힌다. 먹는 치료제 대상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 선제검사 주기도 단축하고 시설 등 입소자 외출 금지를 권고한다. 진료는 지역 병·의원도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하며, 일차의료기관에서 검사부터 환자 분류까지 단계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