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단독]서울 직업계高 충원율 처음으로 70%대 하락

입력 2022-01-14 03:00업데이트 2022-01-14 03: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기업 등 고졸 채용 감소가 원인”
전체 72곳 중 56곳 신입생 못채워
‘취업 명문’ 상고마저 역대 첫 미달
2022학년도 서울 직업계고 신입생 충원율이 처음으로 70%대로 떨어졌다. 2017학년도 96.73%에서 5년 만에 17.36%포인트 하락한 79.37%로 집계됐다. 직업계고 사이에서는 정부의 고졸 채용 활성화 정책이 효과가 낮아 충원율 하락세가 이어질 거라는 우려도 나온다.

13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2022학년도 서울 직업계고 신입생 충원율 현황’에 따르면 마이스터고를 포함한 서울시내 직업계고는 전체 모집 정원 1만2670명 중 1만68명을 채우는 데 그쳤다. 미달 학교도 늘었다. 72곳 중 미달 학교는 지난해 49곳에서 올해 56곳이 됐다.

서울 직업계고 신입생 충원율은 2018학년도 이후 계속 줄고 있다. 2017학년도에 96.73%를 기록한 뒤 2018학년도 87.62%, 2019학년도 89.40%, 2020학년도 89.84%에 이어 2021학년도 84.38%로 떨어졌다.

개교 90년이 넘은 전통의 명문 A상고도 처음으로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이 학교는 올 2월 졸업하는 고3 학생들의 취업률이 13일 기준 80%에 이르고 취업 학생들의 평균 연봉이 3000만 원을 넘어 ‘취업 명문’으로 꼽혀 왔다.

산업 구조에 맞춰 변화하기 위해 노력한 학교들도 미달 사태를 피하지 못했다. B공고는 올해부터 1학년 6개 학과 중 4개 학과를 철도 특성화 학과로 모집했으나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뿌리산업을 기반으로 한 공고와 상고의 충원율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직업계고의 인기가 계속 떨어지는 이유는 정부의 고졸 채용 활성화 정책이 민간으로 이어지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공공기관의 고졸 채용 비율은 2018년 8.6%에서 2020년 10.7%로 늘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직업계고 졸업자 중 취업자 비중은 42.8%에서 27.7%로 줄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직업계고 졸업생 채용 기업에 1명당 최소 1500만 원의 세제 혜택을 지원한 것처럼 강력한 유인책이 줄었기 때문이란 분석도 나온다. 현재는 고졸 취업 선도 기업에 은행금리 우대, 중소기업 지원사업 우대 등이 이뤄지고 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