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주거침입 혐의’ 재판받던 육군 부사관, 미결 수용실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1-12-20 15:19업데이트 2021-12-20 15: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대구의 육군 모 부대 미결 수용실에서 40대 부사관이 숨져 군 수사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0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40분쯤 대구 북구에 있는 육군 내 군사경찰대 미결 수용실 내부의 샤워실에서 부사관 A씨(41)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인근 종합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그는 주거침입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는 중이었으며, 혐의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극단적 선택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경위와 원인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