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금괴 매장설 확인하려고”…옛 일본인 농장 침입한 30대 덜미

뉴시스 입력 2021-11-12 10:00수정 2021-11-12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전북 익산 지역의 금괴 매장설이 또다시 제기된 가운데 이를 믿고 옛 일본인 농장에 침입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익산경찰서는 절도미수 혐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께 익산시 주현동에 있는 옛 일본인 농장 건물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목격한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건물을 탐사하던 A씨를 체포했다.

주요기사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인터넷을 통해 금괴 매장설을 접하고 소문으로 떠도는 금괴를 훔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익산 금괴 매장설은 “익산시 주현동의 옛 일본인 농장 사무실 지하에는 1400억원에 이르는 2t의 금괴가 매장돼 있다”는 소문이 지난 3월부터 회자된 바 있다. 해당 사무실 등은 현재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돼 있다.

[익산=뉴시스] 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