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봉하마을서 “사람사는 세상 고귀한 뜻 이어받겠다”

뉴시스 입력 2021-10-24 11:39수정 2021-10-24 11: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24일 경남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사람사는 세상 고귀한 뜻을 이어받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헌화 묵념했다.

이어 사저를 찾아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다.

심 후보는 방명록에 ‘사람사는 세상, 그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시민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남겼다.

주요기사
심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사람사는 세상은 GDP만 선진국인 나라가 아니라 시민들이 먹고자고 일상이 행복한 나라로 시민의 삶이 선진국인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노무현 정신의 핵심은 도전과 용기로 과감한 개혁의 의지”라고 했다.

따라서 “고 노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종부세법이 완성됐다면 대장동은 없었고, 검찰개혁이 이뤄졌다면 고발사주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행정수도 이전을 서둘러 추진했다면 지금과 같은 극단적인 지역불균형은 없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심 후보는 “정치개혁이 이뤄졌다면 시민들이 신물나는 내로남불 정치는 없었다”고 했다.

이날 참배에는 여영국 대표, 이은주 국회의원, 박창진 김응호 송치용 부대표, 노창섭 위원장 등이 함께했다.

[김해=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