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수도권은 일괄 4단계 적용 안한다…“편차 커 획일 조치 타당하지 않아”

뉴시스 입력 2021-07-13 12:25수정 2021-07-13 12: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지자체별 대응 방침...내일 취합해 발표
"델타 변이, 6월엔 영향력 크지 않다고 해석"
"현재 검출률 25% 넘어…경계해야 할 수준"
중환자 병상 여유...생활치료센터는 빠듯
정부는 비수도권 지역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이행기간이 14일 완료됨에 따라 이날 각 지역별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 취합해 발표할 예정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3일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된 기자 설명회에서 “거리두기 이행기간 완료가 내일(14일)이라 각 지역별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 취합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7월1일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하고 있는데,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14일까지 이행기간을 두기로 했다. 단 4차 유행의 직격탄을 맞은 수도권은 12일 0시부터 26일 0시까지 4단계가 적용 중이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서는 전국 평균 확진자 수가 3일 연속 1000명을 넘으면 3단계를 일괄 적용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손 사회전략반장은 “현재로서는 지자체별로 대응을 하는 것이 기본적인 방향”이라며 “지역별로 편차가 상당히 큰 편이라 획일적인 조치를 하기에는 타당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를 보면 경남권은 94.4명, 충청권은 82.7명에 달하지만 호남권은 28.1명, 강원은 17.4명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중환자 병상의 여유는 큰 편으로 567병상, 전체의 70%가 가용 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감염병전담병상도 전국적으로 3687병상 여유가 있다”라며 “다만 생활치료센터는 입실률이 빠르게 차고 있어서 계속 확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델타형(인도형) 변이 확산 속도에 대해 “6월 중순까지는 델타형 변이 자체에 대한 위험성은 있었지만 점유율이 전체 확진자의 2~4% 정도로 낮아서 영향력이 그렇게 크지 않다고 해석했다”라며 “현재 검출률이 25%를 넘고 있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 사회전략반장은 “당시(6월)에는 전체 변이 구성 내역에서 델타형 변이 비중이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고 평가했지만 지금은 델타형 확산 속도가 상당히 경계할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 사회전략반장은 “사후평가를 하면 당시에 방역을 더 강하게 관리했어야 한다고 평가가 가능하지만, 당시의 방역 상황을 고려해 거리두기를 전환하는 작업을 했다”라며 “델타형 변이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은 다른 기전과 다르지 않다. 총 감염 규모 통제와 동일한 방법이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