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불 왜 안 꺼, 네가 돈 내냐” 딸 위협하고 욕설 퍼부은 父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5 10:51수정 2021-05-15 1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장실 불을 끄지 않았다는 이유로 딸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위협한 50대 아버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7단독(김초하 판사)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 씨(51)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동의 정신건강 및 발달에 해를 끼치는 정서적 학대를 했다”며 “다만 피고인이 벌금형 외에는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법원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6월 11일 경남 김해 자택에서 딸 B 양(14)이 화장실 불을 켜놓았다는 이유로 “이 XX야. 전기세 네가 내냐. 불 꺼라”라며 고함을 지르고 욕했다.

주요기사
이에 B 양이 말대답을 하자, A 씨는 “XXX아, 조용히 해라”라며 주먹으로 A 양을 때릴 듯 위협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