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호 서울시’ 본격 출항…인사 단행 이어 조직개편까지

뉴스1 입력 2021-04-20 07:10수정 2021-04-20 07: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서울특별시의회 제300회기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4.19/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이 첫 인사를 단행한 데 이어 후속 인사와 조직개편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시정운영에 돌입했다.

19일 서울시는 2급 간부 3명에 대한 전보를 29일자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시교통실장에는 백호 상수도사업본부장이, 상수도사업본부장 후임으로는 김태균 행정국장이, 새로운 행정국장으로는 김상한 지역발전본부장이 발탁됐다.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인 부시장 자리도 사실상 정해졌다. 오 시장은 조인동 기획조정실장을 행정1부시장, 류훈 도시재생실장을 행정2부시장에 임명할 방침이다. 기조실장 후임은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행정1·2부시장은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으로 서울시 임용 제청에 따라 대통령 재가를 거쳐 임명된다.

주요기사
오 시장은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인 김도식 비서실장을 정무부시장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이로써 오 시장은 향후 1년2개월간 서울시를 이끌 부시장단과 기조실장 등 고위 간부 인사를 마무리했다.

오 시장을 보좌할 비서실도 조직을 갖춰가고 있다. 오 시장은 앞서 비서실장으로 정상훈 거점성장추진단장을 내정하면서 취임 후 첫 인사를 단행했다. 정 내정자는 2008~2009년 오 시장의 수행비서관을 지냈다.

서울시는 최근 시장실에서 근무할 직원 4명을 내부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했다. 이들은 남녀 각 2명으로 데스크, 시장 일정, 부서 간 조율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이들은 기존 시장실 직원들과 호흡을 맞춘다.

오 시장은 공약 이행을 위한 조직 개편에도 시동을 걸었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오 시장의 1호 공약인 ‘130만 1인가구 종합지원’을 전담할 ‘1인가구 특별대책 TF’를 가동한다.

오 시장은 후보 시절 1인가구의 5대 고통을 Δ안전 Δ질병 Δ빈곤 Δ외로움 Δ주거로 규정하고, 관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1인가구 보호특별대책본부’ 설치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1인가구 특별대책TF’는 1인가구 지원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시 국장급인 강선섭 현 민생사법경찰단장이 단장, 임지훈 캠퍼스타운활성화과장이 특별대책추진반장(과장급)으로 임명됐으며 실무직원 15명이 참여한다.

TF는 자문단 회의를 통해 1인가구 실태를 구체적으로 분석하고 정책의 큰 방향을 설정한다. 현재 실·국·본부별로 흩어져 있는 기능을 결합하고, 1인가구 관점에서 기존 사업을 재구조화하거나 신규 사업을 발굴한다.

서울시는 규칙 개정을 거쳐 다음 달 시장 직속 정규조직인 ‘1인가구 특별대책추진단’을 신설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또 다른 대표 공약인 ‘스피드 주택공급’과 관련해서도 조직에 변화를 추진한다.

행정2부시장 산하 주택건축본부 조직 인력을 확충하고, 도시재생실·도시계획국 등 다른 실·국에서도 담당하는 주택 관련 업무를 주택건축본부에 모을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조직을 개편하거나 기능을 변경하는 데에는 조례나 규칙 개정이 필요해 서울시의회 동의가 있어야 한다”며 “TF 형태 운영 등을 통해 조직 개편에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정책 추진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