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백신 맞고 확진 30명… “접종후에도 방역지켜야”

김소민 기자 입력 2021-03-22 03:00수정 2021-03-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백신]아스트라 27명-화이자 3명 발생
“2차 접종 후 2주 지나야 항체 형성”
백신을 맞으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할 수 있을까. 코로나19 감염을 피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건 맞지만 모두 그런 건 아니다. 접종 후에도 마스크 쓰기 등 예방수칙을 지켜야 하는 이유다.

2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9일 0시 기준 30명이다. 지난달 26일 접종 시작 후 평균 하루 1명 이상 ‘접종 후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이들은 접종 전 또는 백신 효과가 생기기 전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접종 후 확진자를 백신 종류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27명, 화이자 3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 60만8098명의 0.004%, 화이자 접종자 5만1377명의 0.006% 수준이다. 접종 당일부터 7일 내에 확진된 사람이 13명이고, 접종 후 8∼14일 사이에 확진된 사람이 17명이다. 직업별로는 물리치료사와 영양사 등 의료인 외 종사자가 19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의료인(10명), 환자(1명) 등으로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은 한 차례 맞아도 효과가 있지만 기준대로 2차례 모두 맞아야 충분한 예방효과가 나온다. 매우 드물지만 2회 접종이 완료된 뒤에도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예방접종을 한 후에도 항체가 생기지 않거나, 항체가 방어력을 가지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임상시험에서 나타난 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는 화이자 95%, 아스트라제네카 62∼70% 수준이다. 백신 접종이 효과가 없을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는 것이다. 국내에서는 20일부터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 시작됐다. 지난달 27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가 대상이다. 코로나19를 예방하는 항체는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나야 충분히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백신#확진#방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