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결제 됐는데 본인 맞냐”…사칭 메시지 주의 당부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3-09 16:13수정 2021-03-09 1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적 피해 우려된다면 즉시 신고해야
한국소비자원 사칭 메시지. 출처= 맘카페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답체협의회는 9일 한국소비자원 등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는 소비자 상담이 급증하고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사칭 문자메시지는 가짜 해외결제 내역과 함께 ‘본인이 아닐 경우 한국소비자원으로 문의’하라며 전화번호를 안내했다.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는 글이 맘카페 등에 지난해 말부터 종종 올라온 것으로 보인다. 사칭 메시지와 관련 지난달 접수된 상담은 1613건에 이른다.

일부 소비자는 해당 번호로 연락한 후 개인정보와 금융정보가 탈취되는 피해를 입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와 같은 문자메시지를 수신하면 즉시 삭제하고, 안내된 번호로 연락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한편 문자메시지에 안내된 전화번호로 연락해 경제적 피해가 우려된다면 경찰청 사이버수사국(www.cyberbureau.police.go.kr)에 연락하고, 스미싱(문자메시지 해킹 사기)이 의심될 경우에는 불법 스팸 대응센터(국번 없이 118번)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