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싫어” 개학 첫날 아파트 8층서 뛰어내린 중학생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3 11:02수정 2021-03-03 1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개학 첫 날 학교에 가기 싫다는 이유로 중학생이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인 2일 오전 8시 5분경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8층 베란다에서 중학생 A 군(13)이 뛰어내렸다.

A 군은 나무에 걸려 화단으로 떨어지면서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그러나 턱과 이마가 찢어지고 일부 골절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투신 이유에 대해 A 군은 “학교에 가기가 죽기보다 싫어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군이 다니고 있는 학교 측은 위기관리위원회를 열고 학교폭력 연관 가능성 등을 조사중이다.

경찰도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학폭’과의 연관성이 드러나면 관련 수사도 착수할 예정이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