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스승의 한탄…“만약 거짓 폭로라면, 운동선수에게 치명적 타격”

뉴스1 입력 2021-02-26 09:32수정 2021-02-26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의 스승 정한균 순천중앙초 감독이 최근 불거진 성폭행 이슈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축구선수 기성용의 초등학교 시절 스승인 정한균 순천중앙초 감독이 최근 불거진 ‘성폭행 의혹’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당시 그런 일은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거짓된 폭로가 이어지는 것도 경계했다.

정 감독은 폭로를 통해 그간 숨기고 있던 선수의 죄가 드러난다면 마땅히 합당한 벌을 받아야겠으나, 만약 그 폭로가 거짓일 경우엔 치명적인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진실과 신중함을 호소했다.

지난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000년 1월부터 2000년 6월까지 전남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 A씨와 현재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교단에 서고 있는 B교수가 피해자 C씨와 D씨를 여러 차례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A로 지목된 기성용은 최근 “무관한 일이다.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주요기사
기성용을 지도했던 정한균 감독 역시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시 그런 일은 전혀 없었다”며 “개인적으로 축구만큼 인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교육을 철저히 시켰다. 또 ‘소원수리’ 시간을 통해 잘못된 행동을 할 수 없게끔 지도했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기성용의 스승을 떠나 축구산업 종사자이자 유소년 지도자로서의 견해도 피력했다.

정 감독은 “지금 흘러가는 상황을 지켜보니, 생각이 복잡하다. 이전에도 ‘학폭’ 폭로들이 여러차례 나왔는데, 그것이 사실인 경우도 있고 사실이 아닌 경우도 있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로 나쁜 짓을 한 선수들이라면 (폭로를 통해) 퇴출돼야 마땅하다. 하지만 누군가 악의적으로 거짓 폭로를 했을 때는 이게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것 같다. 공인이나 스타인 운동선수들에겐 (폭로 자체만으로) 큰 타격”이라고 쉽게 생각할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기성용은 폭로 이후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고,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기성용은 물론 C와 D를 둘러싼 많은 루머까지 확산되고 있다. 순천중앙초 관계자 역시 “소식을 접한 뒤 학교로 많은 문의 전화가 들어오고 있다. 진실이 아닌 것도 진실처럼 둔갑되고 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정 감독은 “이런 식이라면 앞으로 어떻게 운동하겠나” 작은 탄식을 내뱉은 뒤 “지금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더 교육을 잘 시켜야 되겠다는 책임감도 든다”며 복잡한 심경을 삼켰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