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edu+book]레몬의 10분의 문학

입력 2020-10-29 03:00업데이트 2020-10-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학캐스터 레몬 지음·328쪽·1만7000원·김영사
단 10분에 문학작품 전문을 쉽고 재미있게 해설해 수험생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유튜버 문학캐스터 레몬의 신개념 문학 해설서다. 수능 출제 가능성이 높은 고전소설, 현대소설 44개 작품의 전문을 실었다. 귀에 쏙쏙 들어오는 목소리로 긴 작품도 단숨에 이해시키는 레몬의 동영상 강의 QR코드가 모든 작품에 제공된다. 유튜브 강의에서 모두 선보이지 못한 그림과 해설을 담았다.

작품에서 그동안 어떤 부분이 출제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기출 부분을 전부 표시하고, 연계가 예상되는 부분은 ‘레몬의 시선’으로 정리했다. 작품에서 특히 어떤 부분에 주목해야 하는지 한눈에 알 수 있도록 수능·모의고사에 연계된 내용과 함께 연계 교재와 교과서에 실린 부분을 ‘출제자의 시선’으로 표시했고, 연계될 가능성이 있는 부분은 ‘레몬의 시선’으로 짚어냈다.

소설을 공부할 때 수험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인물의 성격’, ‘고전소설 속 인물의 칭호 변화’, ‘인물의 말에 담긴 속뜻’ 등을 레몬만의 특별한 필기로 담아냈다. 기존의 딱딱한 해설은 피하고 어려운 용어는 쉽게 풀었다. 작품을 다 읽은 뒤 내용을 잘 이해했는지 OX 문제를 통해 스스로 확인해 볼 수 있는 ‘핵심 체크’, 작품 속 중요한 표현과 헷갈리는 개념을 명쾌하게 정리하는 ‘개념 노트’까지 마련했다. 별책부록 ‘떠먹여 주는 레몬노트’에는 저자가 직접 그림 한 장으로 정리한 ‘작품 인물관계도’를 실어 배운 내용을 한 번 더 가볍게 정리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