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수도권 지역, 27일까지 ‘2단계 거리두기’ 연장 결정”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9-20 16:56수정 2020-09-20 1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출처= 뉴스1
정부가 비수도권에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일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수도권과 동일하게 비수도권도 오는 27일까지 현재의 2단계 조치를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1주일간 비수도권의 확진자 수가 20~4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등 전반적으로 확산세가 진정되는 추세”라면서도 “다수 시·도에서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있고, 감염경로를 조사중인 사례의 비율이나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을 고려할 때 지역사회 잠복 감염이 상존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예정된 추석 특별 방역 기간까지 1주일밖에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1주간의 거리두기 완화는 가져올 이득보다 혼선과 유행 확산의 위험성만을 더 높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사적, 공적, 집합, 모임, 행사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가 지속된다.

클럽과 노래연습장, 뷔페 등 11종의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된다. 집합금지 조치의 경우 지자체의 자체적 판단에 따라 대상 시설이 추가될 수 있다.

한편 전국의 거리두기 2단계 조치 기간이 끝난 후 이튿날인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2주간은 추석 특별방역기간이 예정돼 있다. 추석 특별방역기간의 강화된 거리두기 세부 내용은 금주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