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다문 서울시 “삼우제 이후 공식입장 발표”

이지훈 기자 , 김하경 기자 입력 2020-07-15 03:00수정 2020-07-15 0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원순 의혹]市 공무원노조는 “책임 규명” 성명 서울시 공무원노조가 14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등 혐의에 대한 책임 규명과 피해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서울시 내부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힌 건 처음이다. 하지만 서울시 측은 “삼우제(三虞祭) 이후에 입장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공무원노조는 이날 성명서에서 “실체적 진실 규명은 수사·사법 기관의 몫이라 해도 고인을 보좌해온 인사들의 잘못도 규명돼야 한다”며 “사실이나 정황을 인지하고 있었다면 책임을 따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이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주요 간부들이 대책회의를 했다. 시 관계자는 “삼우제 이후에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니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일정대로라면 삼우제는 15일 끝난다.

박 전 시장이 9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뒤 서울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 13일 피해자 측 기자회견을 앞두고 시 장례위원회는 “재고해주길 호소한다”고 밝혔으며 기자회견 뒤엔 “고인을 보내드리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측은 서울시에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지만 시는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 성희롱·성폭력 사건 처리 담당인 시 여성가족정책실 관계자는 휴직계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훈 easyhoon@donga.com·김하경 기자

#서울시.공무원노조#박원순 전 서울시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