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합계출산율 ‘꼴찌’…유엔인구기금 조사서 198개국 중 198위

이미지기자 입력 2020-06-30 21:35수정 2020-06-30 2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은 서울시내 한 병원 신생아실이 비어있는 모습. (뉴스1 DB) 2019.9.25/뉴스1
한국의 출산율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인구보건복지협회가 공개한 유엔인구기금(UNPFA) ‘2020년 세계인구현황보고서(State of World Population)’에 담긴 내용이다. UNPFA가 집계한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1명. 조사대상 198개국 중 198위였다. 합계출산율이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추산되는 아이의 평균 수를 뜻한다.

한국의 저출산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는 이미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통계청이 집계한 합계출산율은 이미 2018년 0.98명으로 떨어졌다. UNPFA 보고서에서도 늘 최하위권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포르투갈과 몰도바만 한국보다 순위가 낮았다. 하지만 조사 대상국 중 공식적으로 꼴찌를 기록한 건 1978년 첫 보고서 발간 후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의 0~14세 인구 구성비율도 12.5%로 싱가포르(12.3%), 일본(12.4%)과 함께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 반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비율은 15.8%로 세계평균인 9.3%의 1.7배였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UNPFA 조사에서 최하위를 기록한 건 처음”이라며 “코로나19로 올해 출산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획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이미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