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에서 극단적 선택 방화, 일가족 3명 사망

뉴시스 입력 2020-06-07 16:07수정 2020-06-07 2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오전 5시51분께 강원 원주시 문막읍 건등리 15층짜리 A 아파트에서 폭발에 의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김모(37·여)씨와 아들 이모(14)군이 숨졌다. 남편 이모(42)씨는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김씨 부부는 화단에 추락한 상태로 발견됐다. 이군은 작은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안방과 작은방에서는 각각 휘발유 20ℓ·5ℓ짜리 통이 발견됐다.

주요기사

112㎡ 내부 면적 가운데 33㎡가 소실돼 40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오전 6시32분에 진압됐다. 스프링클러가 정상 작동하면서 더 큰 불로 이어지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소방당국은 ‘폭발이 있었다’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휘발유가 든 통이 발견된 점 등을 미뤄 극단적 선택에 의한 사망사건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원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