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 애도…“신속히 진상규명”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7 11:11수정 2020-06-07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7일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A 씨(60·여)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 애도를 표하며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오전 “‘평화의 우리집’ 소장 사망 소식과 관련해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며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지난달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이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서부지검은 이어 “갑작스러운 소식에 서부지검도 그 경위를 확인 중에 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재차 애도의 뜻을 밝혔다.


다만 “정의연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고인을 조사한 사실도 없었고, 조사를 위한 출석요구를 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흔들림 없이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후 10시 30분경 주거지인 파주시 파주읍의 한 아파트 화장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타살 혐의점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