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19년만에 열리는 전국체전, 18개 시군서 분산개최

이인모기자 입력 2015-10-14 03:00수정 2015-10-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강릉서 개막… 7일간 열전 돌입
47개 종목 선수-임원 2만여명 참가… 다양한 문화행사로 道축제로 승화
제96회 전국체육대회를 밝힐 성화 봉송식이 11일 강원도청 앞 광장에서 열렸다. 성화는 11∼16일 강원 18개 시군 921.1km를 735명의 주자에 의해 봉송된다. 강원도 제공
D-2. 제96회 전국체육대회가 16일 강원 강릉시에서 막이 오른다. 1996년에 이어 강원도에서 19년 만에 열리는 올 전국체육대회는 ‘세계 중심 강원에서, 함께 뛰자 미래로!’를 주제로 22일까지 7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47개 종목에 17개 시도 선수 및 임원 2만478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 전국체육대회 사상 처음으로 같은 해, 같은 장소에서 전국장애인체육대회(28일∼11월 1일)가 이어진다.

이번 대회의 주무대는 강릉이지만 경기는 도내 18개 시군 71곳에서 분산 개최돼 강원도 전체의 행사로 펼쳐진다. 이에 따라 강원도와 시군은 대회에 맞춰 다양한 문화 행사를 마련하는 등 도내 전체의 축제로 승화시킨다는 계획이다.

강릉은 이미 현지 적응 훈련을 위해 찾아온 선수단으로 대회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강릉시에 따르면 1∼10일 72개 팀 820여 명이 강릉을 방문해 훈련했다. 시내 곳곳의 음식점과 관광지에서는 훈련을 마친 선수단의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사이클과 요트 경기가 열리는 양양에서도 16개 사이클 선수단 412명과 16개 요트 선수단 125명이 현지 적응을 위한 마무리 훈련을 하고 있어 대회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윤여경 양양군 문화관광과장은 “전국의 대규모 선수단이 2주일 이상 지역에서 숙박하게 돼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선수단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회 분위기를 띄울 성화는 11일 춘천을 출발해 18개 시군을 순회 중이다. 첫날 춘천 철원 화천, 12일 양구 고성 속초를 지났고 13일 양양 인제 홍천을 거쳐 횡성에 안착했다. 성화 봉송은 시군마다 특색을 살려 진행되고 있다.

주요기사
14일 원주시는 태권도복을 입은 어린이 20명이 외발자전거를 탄 채 성화를 봉송하고, 단종왕릉이 위치한 영월군은 단종대왕 어가 행렬을 통해 성화를 옮긴다. 또 2018 겨울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은 성화 봉송 주자들이 올림픽 마스코트인 눈동이 탈을 쓴다.

대회 기간 중 강릉에서는 다채로운 문화예술 행사가 열린다. 강릉에서는 15일 전야제 행사로 ‘국민대통합 아리랑 전국 순회 공연’(강릉시청 대강당)이 펼쳐지고, 16일 도립 예술단 특별 공연(강릉종합운동장), 17일 우리 가락 우리 마당(강릉대도호부 관아)이 이어진다. 또 20∼29일 강릉문화예술회관에서는 강원국제미술전람회가 예정돼 있다.

또 14∼20일 문화의 달 기념 미술 전시(강릉시립미술관), 16∼22일 커피 및 전통 차 체험(강릉종합운동장), 28일 브레시트 댄스컴퍼니(경포호수 야외무대), 29일 강릉시립교향악단 공연(강릉대 해림문화관) 등이 펼쳐진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