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24일]가을을 붉게 물들이는 꽃무릇

동아일보 입력 2010-09-24 03:00수정 201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영동 낮 한때 산발적인 비
한가위 보름달 이지러져 추분(23일) 지나니 꽃무릇 화르르 피었다. 꽃이 잎보다 먼저 피는 꽃. 석산(石蒜). 돌마늘. 푸른 풀밭에서 꽃대가 껑충 솟아나는가 싶더니, 금세 부챗살 꽃잎 주르르 토해냈다. 전북 고창 선운사, 전남 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주위가 온통 붉은 꽃물로 출렁인다. 꽃무릇은 새벽안개 아슴아슴 젖을 때 봐야 제 맛. ‘언 가슴 비수로 베인 듯’ 먹먹하고 처연하다.

김화성 기자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