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17일]쨍그랑! 깨질 것 같은 파란 하늘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이 대체로 맑음
음력 팔월 열흘. 초하루부터 보름까지는 땅기운이 세고, 그 다음부터 그믐까지는 하늘기운이 세다던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추석 한가위. 누렇게 변해가는 들판의 벼이삭들. 논두렁의 마른 풀 냄새. 산자락에 소금 뿌려놓은 듯 하얗게 핀 메밀꽃. 길가 코스모스 한들한들 수줍은 웃음. 쨍그랑! 하고 깨질 것 같은 새파란 하늘. 게걸스럽게 먹어대는 누렁이. 속울음 울며 흐르는 강물.

김화성기자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