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한방-보건산업 정착, 대구한의대가 주도할 것”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구 총장, 학교 미래 밝혀
“한의학과 한방, 보건, 복지 분야 특성화로 대구한의대의 미래를 그려나갈 것입니다.” 대구한의대 이준구 총장(63·사진)은 개교 30주년(16일)을 맞아 학교의 미래를 이렇게 설명했다.

올해 7월 취임한 이 총장은 “대구한의대가 30년 동안 대구와 경북의 한의학 발전을 이끌었다면 앞으로는 한방 보건 산업을 튼튼하게 뿌리내리도록 하는 게 우리 대학의 역사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이 총장은 ‘학생 만족 실용교육 중심대학’ ‘한방, 보건, 복지 분야 특화 대학’ ‘글로벌 인재 양성 명문대학’을 3대 방향으로 제시했다. 개교기념식에는 미국 이스턴켄터키대 총장과 몽골국립대 총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대학에서 보건학 박사학위를 받은 가수 김태곤 씨(60) 등 학교 발전에 기여한 동문 30명은 ‘자랑스런 대한인상’을 받는다.

이 총장은 경북 경산시의 2개 캠퍼스와 한의대 및 한방병원이 있는 대구 수성구 상동 캠퍼스 등 3개 캠퍼스를 각각 특색 있게 발전시킨다는 구상이다. 그는 “한방산업특화프로그램으로 산학 연구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한방의료복지 요양원 건립, 한방허브농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