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목고 입시에서 토익 성적 등 암시하면 감점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18:59수정 2010-09-14 1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서울지역 외국어고와 국제고, 과학고 등 특수목적고 입시 전형부터 토익ㆍ토플ㆍ텝스 등 공인외국어시험이나 각종 경시대회 성적을 '암시'만 해도 감점을 받게 된다.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은 14일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선행학습 추방을 위한 1차 정책'을 발표했다.

곽 교육감은 "특목고에서 신입생을 선발할 때 서류ㆍ면접 전형에서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또는 반영이 금지된 과목의 성적이나 공인외국어시험, 각종 경시대회 성적을 명시하거나 암시하는 수험생은 감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 당국이 고교 입시전형에 교외 수상경력 등을 제시하면 불이익을 준다는 방침을 수차례 밝힌 바 있지만, 시교육청에서 직접적으로 '감점'을 못박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기사
시교육청 관계자는 "면접에서 '어떤 시험이나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다'는 식으로 표현하거나 서류에 그런 내용을 나타내면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이다. 아예 관련 내용은 언급 자체를 하지 말라는 것이 정확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재 서울지역 외고와 국제고 입시면접에 참여하는 입학사정관 3명 중 한 명은 시교육청에서 파견하고 있으며 이들을 통해 위반행위를 엄격히 감시하기로 했다.

곽 교육감은 이와 더불어 올해 서울지역 과학고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선행학습을 요구하는 내용을 일체 배제하고, 영재학교인 서울과학고에 한해 2012학년도 입시부터 선행학습 유발요인을 없애는 쪽으로 전형과정을 보완한다.

이밖에 지역교육청의 영재교육원 및 영재학급 선발 과정에서 과제수행능력 평가나 심층 면접을 폐지하고 교사의 '관찰추천'만으로 대상자를 뽑고, 내년 상반기 실시되는 시교육청 중학생 수학과학경시대회의 출제 범위를 중3 5월까지 제한키로 했다.

곽 교육감은 "학교교육의 집중력을 떨어뜨리고 교사의 수업의욕을 저해하는 사교육 의존형 선행학습을 추방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올해 안에 2차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육계 일각에서는 이날 발표된 방안이 기존 대책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에 불과하다며 실효성이 의심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예전에도 선행학습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이 수차례 강구됐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오늘 나온 대책도 과거와 내용상 다를 것이 없어 이대로라면 효과를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