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공부]요즘 초등생 엄청 분주하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교-대학 입시 자기주도학습전형’ 미리미리 대비
리더십·체험활동 등 각종 스펙쌓기 찾아다녀… 기록중심 독서는 자칫하면 스트레스 될수도
고교, 대학 입시에서 자기주도학습전형이 확대됨에 따라 리더십, 창의적 체험활동, 독서 등 비교과 활동까지 해야만 하는 요즘 초등학생들은 더욱 바빠졌다. 사진은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전교회장 선거에 열중하는 아이들의 모습. 동아일보 자료사진
《“학교수업을 마치고 방과 후 활동까지 끝나면 학원에 가요. 집에 오면 학교와 학원 숙제를 하죠. 자고 싶은데 잘 수가 없어요. 독서 기록장이나 포트폴리오 만드느라….”

요즘 초등학생들은 울상이다. 학교, 집, 학원을 오가느라 바쁜 초등학생들의 모습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하지만 지난해 본격적으로 도입된 입학사정관 전형이 고교 입시로 확대되면서 포트폴리오로 기록할 만한 리더십, 창의적 체험활동, 독서, 봉사활동 등 비교과 활동까지 소화해야 하는 초등학생들의 하루 스케줄은 더욱 촘촘해졌다. 당장 국제중이나 특목고 진학을 준비하지 않는다고 해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대입을 염두에 둔 초등학생들은 비교과 활동을 무시할 수 없다. ‘공부벌레’가 최고였던 과거와 달리 창의적이고 다재다능한 인재가 돼야 주목받을 수 있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다양한 ‘스펙’을 쌓느라 바쁜 초등학생들. 그들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까.》
○ 학원은 기본, 리더십·체험활동까지…

서울의 한 초등학교 6학년 안모 군(12)은 상급학교 입시에서 리더십이 중요하게 평가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2학기 전교회장 선거에 나가 당선됐다. 안 군은 이미 교내 방송부원과 스카우트 단장으로 활동하고 있었다.

주요기사
안 군은 일주일 중 목요일이 가장 분주하다. 그날은 세 가지 활동 시간이 겹친다. 6교시 특별활동시간이 되면 건물 1층 강당으로 내려가 스카우트 모임에 참여한다. 같은 시간 방송부 활동도 진행되고 있지만 단장을 맡은 스카우트 모임에 빠질 수 없다. 교사의 지시에 따라 4∼6학년 단원들에게 프린트를 나눠주며 자리를 지킨 안 군은 스카우트 활동이 마무리될 즈음 급히 방송부실에 들른다. 편집할 뉴스가 어느 정도 분량인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확인을 마치자마자 곧바로 격주로 열리는 전교회의를 주도하러 2층 회의장으로 향한다.

전교회의를 마치는 시간은 오후 3시 10분. 다시 방송부실에 가서 뉴스 편집을 하다보면 오후 4시, 때로는 오후 6시에 학교에서의 일과가 끝난다. 이렇게 안 군의 목요일은 숨 가쁘게 돌아간다.

“오후 7시에 시작하는 수학학원까지 다녀오면 오후 10시 반이 돼요. 11시부터 학교숙제를 하거나 책을 읽다 보면 밤 12시가 넘어 잠들고요. 예전에는 더 일찍 잤는데 올해 활동들을 시작하면서 수면시간이 부쩍 줄었어요. 피곤하긴 하지만 나중에 제가 원하는 학교에 가서 꿈을 이루려면 어느 활동도 포기할 수 없는 것 같아요.” 안 군의 말이다.

서울의 초등학교 4학년 윤모 군(10)은 외부 체험활동으로 바빠진 케이스다. 그는 요즘 주말에조차 좀처럼 친구들과 뛰어놀기 어렵다. 어린이 기자단, 환경체험교실 등의 외부 활동과 봉사활동을 합하면 현재 교외 활동만 5개에 이른다. 내년부터 초등학교까지 확대될 창의적 체험활동 시스템과 입학사정관 전형에 필요한 포트폴리오 관리를 위해 모두 올해 들어 시작했다.

윤 군이 학원을 마치고 귀가하는 시간은 오후 10시 정도. 이틀에 한 번 꼴로 컴퓨터를 켜고 소속된 단체 웹사이트에 접속한다. 다른 학생들이 올린 글을 읽고 댓글을 달거나 의견과 질문을 게시판에 올리다보면 자정이 넘는다.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야 좋은 평가를 받아 우수학생으로 뽑히기 때문에 피곤해도 어쩔 수가 없다.

주말엔 오프라인 활동에 적극 참여한다. 최근 토요일엔 오전 내내 환경체험교실 수업에 참가했다. ‘자원재활용’에 대한 강의를 들은 뒤 재활용 재료를 이용한 만들기 활동까지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오후 1시. 하지만 오후에도 쉴 새가 없다. 이날 어떤 활동을 했는지, 어떤 점을 느꼈는지 등을 자료집에 기록했다.

이 밖에도 가족 봉사활동, 체험학습 등이 주말마다 잡혀 있다는 윤 군은 “엄마나 가족과 함께 재미난 활동을 할 수 있기에 공부만 하는 것보다 좋다”면서도 “하지만 활동한 내용을 다 기록해야 하니까 가끔 지치기도 한다”고 했다.

○ 독서도 ‘기록’에 치중… 본래 취지 살리지 못하는 경우도

창의적 체험활동시스템과 독서교육 지원시스템 도입 후 학생들의 일상에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기록’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는 것이다. 예전처럼 책을 읽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독서 사실을 증명할 독후활동 자료를 남기는 게 관건. 그러다 보니 초등학생들의 부담은 덩달아 커졌다.

경기도의 초등학교 3학년 이모 군(9)은 독서를 좋아한다. 매일 1시간 반 정도를 투자해 일주일에 평균 세 권은 꾸준히 읽는다. 특히 과학을 좋아하는 이 군은 ‘아인슈타인의 편지’ 같은 과학 동화나 과학 잡지를 즐겨 읽는다. 책을 읽은 후에는 책의 제목, 줄거리, 감상을 짧게 요약해 적어 둔다. 책 내용과 관련해 ‘마인드맵’을 그리기도 한다. 나중에 포트폴리오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요즘 이 군의 불만은 올해 들어 시작한 독후활동에 있다. 매일 책 읽는 시간을 확보하기도 쉽지 않은데 독후활동까지 해야 하는 현실이 스트레스로 다가오기 때문. 더 큰 이유는 기록 작업을 하느라 다른 책을 더 읽을 시간을 뺏긴다는 점이다. 이 군은 “책상에 책을 쌓아놓고 읽는 편이라서 책 한 권을 다 읽으면 빨리 다른 책을 읽고 싶은데 꼭 기록부터 해야 할 때는 속상하다”고 말했다.

이 군의 어머니 이모 씨(37)는 “학생들에게 독서를 장려하려는 정책의 의도는 이해하지만 자칫 아이들이 기록에 치중하다가 책 읽는 흥미까지 떨어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장재원 기자 jjw@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