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말로’, 느리게 한반도 관통하며 많은 비 뿌릴 듯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17:53수정 2010-09-06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9호 태풍 '말로'(마카오에서 정한 이름으로 구슬이라는 뜻)가 7일 오전 남해안 지방에 상륙해 느리게 이동하며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대규모 호우 피해가 우려된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최대 풍속이 초속 25m 내외인 소형급 태풍 말로는 이날 자정 서귀포 남서쪽 10㎞ 해상까지 접근한 후 7일 오전 중 남해안 지방으로 상륙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후 영남지방을 관통한 뒤 이날 밤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말로는 7호 태풍 '곤파스'와 달리 이동속도가 느려 한반도에 머무는 시간이 비교적 길 것으로 예측됐다. 남해안, 지리산 일대, 동해안 지역은 최대 250㎜의 비가 내리는 등 7일까지 전국적으로 50~15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상공에 형성된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이 강해 강해 말로의 이동속도가 느려졌다"며 "말로는 지난달 11일 전남지역에 상륙한 '뎬무'와 이동 경로가 유사해 비슷한 규모의 비, 바람과 피해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말로가 뎬무, 곤파스에 이어 7일 남해안 지방에 상륙할 경우 25년 만에 처음으로 한 달 사이 3개의 태풍이 한반도를 직접 관통하는 것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한 달 사이에 3개 이상의 태풍이 한반도에 직접 상륙한 것은 1962년(5호 조안·9호 노라·10호 오팔)과 1985년(7호 제프·8호 키트·9호 리) 뿐이다. 지구 온난화로 수온이 높아져 태풍이 쓸 에너지가 많아진데다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약화해 한반도 쪽으로 '태풍길'이 뚫렸기 때문이다.

김윤종 기자 zoz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